"십자인대 끊어져"… 송중기, '태양의 후예' 못 찍을 뻔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송중기가 '태양의 후예'에서 대역을 했던 나인스턴트 윤기현과 친분을 드러냈다. /사진=tvN 방송캡처
배우 송중기가 '태양의 후예' 촬영 당시 겪었던 사고를 언급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서바이벌 예능 '슈퍼액션'에서는 배우들이 스턴트맨, 대역 배우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턴트 팀 서바이벌 대결에 참가한 나인스턴트 팀은 풍부한 자연 재난 영화 경험을 자랑했다. 나인스턴트 팀은 영화 '해적', '타워', '싱크홀', '더 테러 라이브' 등에서 활약했다.

나인스턴트 팀 윤기현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 송중기 대역으로도 유명한 배우. 송중기는 인터뷰를 통해 "'태양의 후예'에서 제 대역을 했던 기현이라는 친구는 빨리 움직여야 하는 동작을 할 때 되게 민첩하다. 일반적으로 동작을 하고 카메라를 빨리 돌리는 기술이 있는데 그 친구는 안 했던 걸로 기억한다"며 윤기현을 칭찬했다.

이어 송중기는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사고로 걸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기현 씨가. 기현 씨라고 하는 것도 보면 웃을 건데. 친한 동생이라. 너무 많이 제 역할을 해줬다. 기현 씨가 없었으면 '태양의 후예'를 못 마쳤을 거다"고 친분을 드러내며 고마움을 전했다.

윤기현은 "솔직히 다 자신이 있다. 진정한 액션을 보여주기 위해 출연했다"며 액션 자신감을 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3하락 0.0312:38 03/23
  • 코스닥 : 820.17상승 6.7412:38 03/23
  • 원달러 : 1277.60하락 30.112:38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2:38 03/23
  • 금 : 1949.60상승 8.512:38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