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뉴라펙 재발?불응성 다발성 골수종 환자에 효과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C녹십자가 자사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뉴라펙이 환자의 항암요법 도중 병용 투여할 경우 호중구감소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그동안 암 환자들은 병원에 방문해 항암요법이 끝난 뒤 다음 날 뉴라펙을 투여해 왔으나 이번 연구 결과로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항암요법을 제시할 전망이다.

GC녹십자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뉴라펙의 연구자주도 임상 결과가 국제학술지 '혈액·종양학'(Journal of Hematology & Oncology)에 게재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 책임자는 고영일 서울대학교 혈액종양내과 교수다.

뉴라펙은 GC녹십자가 자체 개발한 2세대 호중구감소증 치료제다. 암 환자의 항암제 투여 시 체내 호중구 수치 감소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혈액학적 부작용을 예방하는 항암보조제다.

이번 연구에서는 기존 1차 치료제인 보르테조밉에 반응하지 않거나 재발한 다발성 골수종 환자 32명을 대상으로 다라투무맙과 복합화학요법(DCEP)의 병용투여에 대한 항암효과와 뉴라펙에 의한 혈액학적 부작용의 감소 효과를 분석했다.

첫 번째 항암요법부터 뉴라펙을 예방 투여해 각 항암요법 주기마다 위험도(Grade)3 이상의 호중구 감소증을 평가한 결과 Grade 3 이상 호중구 감소증(절대 호중구 수치 1000개 미만)이 8.0~13.8% 수준으로 선행 연구 결과 대비 감소함을 확인했다. Grade 3 이상의 호중구감소증이 발생할 경우 항암요법을 늦추거나 용량을 낮춰 투여하는 경우가 많아 환자의 예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다발성 골수종 환자에 대한 선행 임상 연구에서 다라투무맙, DCEP 단독요법 적용 시 Grade 3 이상 호중구 감소증이 각각 최대 35.5%, 91.5%로 확인했다.

이번 병용요법의 객관적 반응률(ORR)이 67.7%로 다라투무맙(ORR 29.2~42.1%)과 DCEP(ORR 44.4%)의 단독요법 대비 크게 향상됨을 확인했다. 결론적으로 뉴라펙을 첫 번째 항암 주기부터 투여해 호중구감소증을 예방함으로써 항암요법을 계획대로 진행할 수 있었기 때문에 다라투무맙-DCEP 병용요법의 ORR개선에 뉴라펙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의미다.

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호중구 감소증 위험이 있는 항암요법의 경우 뉴라펙을 예방적으로 투여하는 것이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할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예후 개선에도 도움이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9.40하락 0.6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