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 총책과 공모… 6900만원 챙긴 30대, 징역 4개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등학교 동창인 몸캠피싱 총책과 공모해 6900만원을 챙겨 1110만원을 다른 계좌로 넘긴 현금 인출책 30대가 실형에 처해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초등학교 동창과 공모해 6900만원을 챙긴 현금 인출책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10단독(현선혜 판사)은 공갈방조·사기방조 혐의로 기소된 A씨(34)에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앞서 지난해 4월경 몸캠피싱 피해를 입은 B씨(27) 등 총 10명으로부터 총 6900여만 원을 받았다. 이중 1110만원을 다른 계좌로 넘겨 각 범행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초등학교 동창 사이였던 보이스피싱·몸캠피싱 총책인 C씨의 권유로 현금 인출책 역할을 맡아 범행에 가담했다. 이후 여성이 스마트폰 동영상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남성에게 접근해 음란행위를 하도록 한 뒤 해당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챙기면 그 돈을 대포통장 계좌로 넘기는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의 피해가 회복되지 않아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고 있다"며 "범행을 뉘우치고 있고 동종 사건으로 올 4월 징역형을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이 계속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