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센텀시티,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 '고객 눈길 끌었다'…매출 35% 신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센텀시티몰 스파이더 매장 전경/사진=신세계
스포츠, 아웃도어 전문관을 선보인 신세계 센텀시티점이 고객 마음을 사로잡았다.

28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센텀시티점 몰 1층에 1600평 규모의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을 선보였다.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 오픈 후 3주간, 센텀시티점의 스포츠·아웃도어 장르는 전년대비 35%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20대 고객의 매출액은 전년보다 2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센텀시티점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이 센텀시티점 내 MZ세대들의 또 다른 핫플레이스가 된 것이다.

신세계는 등산·캠핑·웰니스케어 등 스포츠·아웃도어의 각 카테고리별 전문성을 살린 공간을 만들고 최신 트렌드의 브랜드와 콘텐츠를 소개하며 차별화된 쇼핑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예를 들어 등산과 관련한 카테고리에서는 아크테릭스, 파타고니아, 살로몬 등 최근 MZ고객 사이에서 유행하는 고프코어 트렌드에 맞춘 아웃도어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는 것이다.

또 최근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캠핑족들을 위해 '피엘라벤', 경량 텐트, 백패킹 전문 브랜드 '제로그램'의 상품으로 마치 캠핑장에 온듯한 느낌을 주는 연출도 더하며 색다른 볼거리도 제공하고 있다.

업계 최초·지역 최초 콘텐츠도 눈길을 끈다.

먼저 백화점 업계 최초 사이클 정비를 위한 미케닉센터를 갖춘 스파이더 매장을 만나볼 수 있다. 제품과 정비, 트레이닝 체험시설까지 갖춘 센텀시티점 스파이더 매장은 색다른 쇼핑 경험을 찾는 MZ세대는 물론 사이클을 취미로 하는 모든 연령대를 아우르는 스포츠 멀티플렉스 공간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또 국내에 없는 해외 출시 상품만을 선보이는 블랙야크 매장과 산장 컨셉의 인테리어를 접목시킨 코오롱 스포츠, 한국 전통 창호를 연상케하는 아크테릭스 매장 등은 이전에 없던 '새로움'을 선사한다는 평가다.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장 박순민 상무는 "업계 최초로 선보인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이 색다른 쇼핑 경험을 앞세워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며 "영패션 전문관 등 단계적인 리뉴얼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쇼핑 콘텐츠를 선보이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