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민 경질' 촉구에… 주호영 "이러면 국조할 이유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질을 촉구한 것을 두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합의를 존중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운영위원회 제3차 전체회의를 주재하는 주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질을 거듭 촉구하는 것을 두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정조사의 취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정조사를 하는 이유는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서 책임질 사람에게 책임지게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의 이 장관에 대한 경질 촉구는) 국정조사 결론도 나기 전에 요구하는 것인데 이러면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주 원내대표는 "다음달 2일까지 헌법과 국회법이 정한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이라며 예산 처리는 아직 의견 차이가 너무 크다"며 "지난주에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이) 또다른 정쟁거리를 만들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 같다"며 "민주주의는 자제와 관용으로 유지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정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운다는 합의 정신을 존중하길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오늘 중에 늦은 결단이라도 보여주길 바란다"며 "상식과 민심을 거부하면 (민주당은) 내일(오는 29일)부터 국회에서 단호하게 책임을 묻는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25일에도 "28일까지 이 장관의 파면에 대한 분명한 조치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윤 대통령이 끝내 국민의 뜻을 거역한다면 국회가 직접 나서서 참사의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여·야는 지난 24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를 가결했다. 이에 여·야는 내년 1월7일까지 이태원 핼러윈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한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4.07하락 4.8109:22 02/03
  • 코스닥 : 762.70하락 1.9209:22 02/03
  • 원달러 : 1225.10상승 4.809:22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09:22 02/03
  • 금 : 1930.80하락 1209:22 02/03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