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안동-영천 복선화 공사 시스템 공정 12월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 제공=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은 2024년 개통 목표로 추진되는 중앙선(도담-영천) 복선전철 건설사업 가운데 안동-영천 71.3㎞ 구간에 대한 복선화 공사를 다음달 본격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중앙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사업비 4조3554억원을 투입해 도담에서 영천까지 145.1㎞에 이르는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도담에서 안동 구간(73.8㎞) 복선전철, 안동에서 영천 구간(71.3㎞) 복선전제 단선전철로 추진됐으나 지난해 12월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결과에 따라 복선으로 계획 변경됐다.

복선전제 단선전철은 노반은 복선으로 조성하고 궤도, 전력, 신호시스템은 단선으로 시행하는 철도건설방식이다. 공단은 마무리 단계에 있는 안동에서 영천 구간 노반 공사에 이어 궤도, 전력, 신호, 통신 등 2804억원 규모의 복선화 공사를 다음달 착수해 2024년 전 구간을 복선 개통할 계획이다.

중앙선이 완료되면 제천에서 영천까지 이동시간이 당초 2시간 23분(무궁화호)에서 54분(KTX-이음)으로 89분 단축된다. 안동에서 영천 간 선로용량도 하루 63회에서 189회로 획기적으로 증가하게 된다.

김한영 이사장은 "안동에서 영천 구간 복선화로 수송능력이 증대되면 기존 경부선축 중심의 운송체계가 경부선축과 중앙선축으로 이원화되어 철도 물류 분담률 제고와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2024년 중앙선 복선전철 전 구간 개통을 위해 남은 공정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89하락 30.5109:14 02/06
  • 코스닥 : 761.97하락 4.8209:14 02/06
  • 원달러 : 1247.10상승 17.709:14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09:14 02/06
  • 금 : 1876.60하락 54.209:14 02/06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