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 억울하면 직접 밝혀야"… '갑질·폭언 논란' 이달소, 추가 입장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가 츄 퇴출 관련 추가 입장을 밝혔다. /사진=임한별 기자
걸그룹 '이달의소녀' 소속사가 츄 퇴출 논란에 대한 추가입장을 밝혔다.

28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츄 퇴출 관련) 공지문은 오랜 시간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내용의 공지문이었으며,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을 목적으로 한 글이 아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츄의 변경된 거취와 퇴출 사유를 설명하는 공지문이었지 폭로가 아니다"며 "이에 대한 사실관계 및 증거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입으신 스태프분의 권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라며 "이미 당사 측은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을 마쳤기에 그와 관련한 입장문을 공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록베리 측은 지난 25일 "츄의 스태프에 대한 폭언 등의 갑질이 확인돼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했다"는 내용의 공지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을 비롯해 가수 선미, '지켜츄' 작가를 비롯한 스태프가 츄의 퇴출에 반발하거나 츄를 응원하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논란이 확산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