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는 달라"… '53세' 오현경, 완벽 S라인 좀 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오현경이 탄탄한 몸매를 자랑했다. /사진=오현경 인스타그램
배우 오현경이 건강미 넘치는 근황을 전했다.

오현경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글과 함께 사진 2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운동 중인 오현경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오현경은 53세라고는 믿을 수 없는 S라인 몸매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그는 "피할 수 없다면 즐기라는 말이 있는데 피할 수 없는 몸의 노화는 즐기고 싶지 않다"며 "최대한 노화를 늦추고 젊음을 유지하고자 열심히 운동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를 본 가수 신인선은 "운동하기 딱 좋은 나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누리꾼 역시 "군살 없는 몸매 부러워요" "철저한 자기관리 멋져요" "운동 자세가 완벽합니다" "명불허전 오현경!"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5:30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5:30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5:3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5:30 02/02
  • 금 : 1942.80하락 2.515:30 02/02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