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기재단,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자 2명에 2억원씩 3년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성기재단이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에 힘을 보태기 위해 연구자 2명에 매년 2억원씩 3년 동안 연구비를 지원한다. 이관순 임성기재단 이사장(가운데)이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열린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지원 협약식에서 이재철 성균관대 약학대학 교수(오른쪽), 이인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화학융합생명연구센터 연구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임성기재단이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자의 연구를 지원한다. 임성기재단은 한미약품그룹의 창업주인 고 임성기 회장의 신약개발에 대한 철학과 유지를 잇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재단이다.

임성기재단은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이재철 성균관대 약학대학 교수와 이인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화학융합생명연구센터 연구원에게 12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내용의 연구지원 협약식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2022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지원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3년 동안 매년 2억원씩을 지원받는다.

이 교수는 유도만능줄기세포와 인간 장기 유사체(오가노이드)를 접목함으로써 소아 염색체 이상을 연구할 수 있는 정밀한 질환 모델을 제작하고 유전자 편집기술을 이용해 치료 가능성을 탐색하고 있다. 그는 "이 연구를 통해 소아 염색체 희귀질환의 새로운 인간모사 질환모델을 확보할 수 있다면 향후 이 분야의 혁신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희귀질환인 하지부 척수성 근위축증(SMA-LED)의 주요 원인 유전자 'DYNC1H1'과 'BICD2'의 상호작용을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있다. 그는 "현재 치료제가 전무한 SMA-LED와 난치성 근신경 질환 치료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초기 유효물질을 발굴하는데 이번 연구가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임성기재단은 2020년 8월2일 고 임 회장이 숙환으로 사망한 지 6개월이 지난 2021년 4월6일 설립됐다. 지난 4월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자를 지원하기 위한 공모를 처음으로 진행했다.

이관순 임성기재단 이사장은 "고 임 회장이 강조한 인간존중과 신약개발이라는 비전이 이번 연구지원 사업을 통해 더욱 구체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