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영어하기 편한 도시' 기본계획 수립

총 72억원 투입...시민공감대형성 등 4개 분야 16개 사업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는 28일 영어하기 편한도시 기본계획을 수립, 발표했다. 이번 사업을 위해 부산시는 총 7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사진=부산시
부산시는 '세계와 함께하는 글로벌 허브도시' 구축을 위한 '영어하기 편한 도시' 기본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발표했다.

28일 시에 따르면 이번 기본계획은 세계적 수준의 영어교육과 소통환경 구축을 통해 시민의 영어교육 부담을 줄이고, 외국인이 정주하기에 편리한 환경을 조성, 글로벌 허브도시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기본계획으로 '시민공감대 형성', '시민 영어학습 환경 조성', '외국인 정주환경 개선', '공공부문 영어역량 강화' 등 4개 분야 16개 사업을 구성했으며, 총 7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우선 시는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서는 찾아가는 설명회 등을 통한 시민 의견수렴, 시민 자문단 및 시민 영어소통관 운영, 공문서 내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 지양 등 한글을 아끼고, 지키기 위한 사업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내외국인 시민 총 40명을 선발해 영어하기 편한 도시 관련 생활 속 불편사항, 표지판 등 표기오류, 정책 제언 등을 수렴하고 반영하는 자문단을 운영한다.

특히 시는 정책 추진 시 한글 경시 우려 해소를 위해 공문서 내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을 지양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추진된다. 각종 보도자료의 외국어 사용비율을 점검하고 순위를 공개하며, 국어책임관도 확대 운영한다.
점검하는 한편 부산 사투리 연구 및 지역어 사전 편찬 작업도 병행한다.

'시민 영어학습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방과 후 학교 강화를 통한 사교육비 절감, 들락날락 등 공공시설을 활용한 영어교육 확대, 기업에 찾아가는 영어강좌 제공, 국내외 전문교육기관 유치, 영어119 무료상담소 운영, 내·외국인 교류행사 확대 등 7개 사업을 중점 추진해 시민들의 영어교육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고 영어활용 기회를 증진할 계획이다.

'외국인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영어 사용환경 실태조사를 통한 공공시설 영어표기 점검, 외국인 불편상담 서비스 확대, 맞춤형 영어표현 제작· 보급, 외국 유학생 대상 인턴십 확대 및 취업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외국 유학생이 부산에서 취업 및 정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공공부문 영어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공무원들의 업무상 영어 활용 현황 및 영어교육 수요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영어교육 지원 방안을 수립하며, 공공기관 내 영어 전담인력을 배치해 통역 및 각종 행정서비스 제공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사업을 더욱 구체화하기 위해 전문가 및 관계기관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운영하고, 시 유관부서, 구·군, 교육청, 대학 등 여러 기관과 지속해서 협업해 가며, 내년 상반기에는 전문기관에 용역을 의뢰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민들의 사교육 부담을 완화하고 시 어디서나 편리하게 영어교육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영어교육 걱정 없는 부산을 만들어 가겠다"며, 아울러 "부산을 찾는 외국인들도 편리하게 일하고, 즐기고, 소통할 수 있는 도시를 조성해 국제도시로서의 위상을 확보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 개최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여 부산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이채열
부산=이채열 oxon99@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부산경남지역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작은 것이라도 바라보고,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