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中공안, 시위 취재 BBC 기자 수갑 채워 연행·구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현지시각) 영국 방송매체 BBC 기자 에드 로런스는 중국 상하이에서 봉쇄 반대 시위를 취재하던 중 중국 공안에 붙잡혀 구타당했다. 영상은 중국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끌어내는 모습. /영상=트위터 캡처
지난 27일(현지시각) 영국 방송매체 BBC 기자 에드 로런스는 중국 상하이에서 봉쇄 반대 시위를 취재하던 중 중국 공안에 붙잡혀 구타당했다. 영상은 중국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끌어내는 모습. /영상=트위터 캡처
영국 방송매체 BBC 기자가 중국에서 봉쇄 반대 시위를 취재하던 중 중국 공안에 붙잡혀 구타당한 사실이 공개됐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각) BBC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에드 로런스 BBC 기자가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을 찬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공안은 로런스 기자를 구타했다"고 지적했다.

BBC는 이어 "로런스 기자는 중국 당국의 승인을 받은 언론인"이라며 "하지만 (BBC는) 중국 당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안 관계자들은 로런스 기자가 시위대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게 하기 위해 연행했다는 입장"이라며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영국 방송매체 BBC는 지난 27일(현지시각) 공식 트위터를 통해 "중국 당국으로부터 (에드 로런스 기자 폭행 관련)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트위터 캡처
이날 트위터에는 중국 공안에 체포된 로런스 기자가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진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베이징에서 근무 중이던 로런스는 시위를 취재하고자 최근 상하이를 방문했다. 이후 체포되기 직전까지도 트위터를 통해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했다. 로런스는 체포 직전 트위터를 통해 "공안은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며 "공안이 시민 3명을 체포하는 것을 봤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상하이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시진핑 퇴진" "공산당 물러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근무 중이던 에드 로런스 영국 방송매체 BBC 기자는 최근 시위를 취재하고자 상하이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로런스 기자가 지난 27일(현지시각) 공안에 체포되는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65상승 40.0818:05 01/26
  • 코스닥 : 738.94상승 6.5918:05 01/26
  • 원달러 : 1230.70하락 118:05 01/26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6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6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韓 환대 따뜻… 감동받았다"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