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일대 매출 61% '뚝'… 정부, 소상공인에 최대 7000만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의 소상공인들에게 긴급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한다. 사진은 28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인근 참사 현장에 붙어있는 추모 메시지. /사진=뉴스1
이태원 핼러윈 참사 여파로 어려움을 겪은 서울 용산구 일대 소상공인들에게 정부가 최대 7000만원의 긴급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한다. 28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재난대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용산구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소상공인 특별지원 방안을 심의·확정했다.

지난달 29일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일대에 유동인구가 감소하면서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 지난 24일 기준 실제 이태원1동의 매출은 61.7%로 이태원2동은 20.3%로가 줄었다. 이에 중기부는 '재해 중소기업 지원지침' 제23조에 따라 재난대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중기부는 급격한 상권침체로 매출 손실이 잇따르고 있는 점을 고려해 기초지방자치단체가 재해 중소기업 확인증을 발급하면 영업결손액을 피해 금액으로 인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소상공인정책자금인 긴급경영안전자금과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에 대한 금리·보증료 인하, 보증 비율 상향, 대출기한 확대, 기존 자금에 대한 만기연장도 실시한다.

긴급경영안전자금은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된다. 금리를 2.0%에서 1.5%로 0.5%추가 인하한다. 대출기한도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에서 7년(3년 거치 4년 분할상환)으로 늘린다.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은 업체당 최대 2억원까지 지원된다. 보증료를 0.1%로 우대하고 보증비율을 100%로 상향한다.

긴급경영안전자금과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을 지원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기초지방자치단체인 용산구청으로부터 '재해 중소기업 확인증'을 발급받은 뒤 지역 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서를 신청해 발급받으면 시중은행을 통해 대출받을 수 있다. 보증을 받으려고 하는 경우 용산구청에서 '재해 중소기업 확인증' 대신 '피해 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아도 된다.


 

  • 0%
  • 0%
  • 코스피 : 2478.82하락 4.8213:43 02/09
  • 코스닥 : 782.37상승 2.3913:43 02/09
  • 원달러 : 1263.40상승 3.313:43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3:43 02/09
  • 금 : 1890.70상승 5.913:43 02/09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