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DAXA에 정면 반박 "소명 넘어 증명까지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메이드는 위믹스 상장 폐지 결론과 관련해 "소명이 부족했다는 닥사의 입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위메이드는 자사 발행 가상자산(암호화폐) 위믹스에 대해 한국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닥사)가 "(유의종목 지정 사유에 대한)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소명을 넘어 증명까지 했다"고 28일 반박했다.

닥사는 위믹스 상장 폐지 결정에 거래소의 담합 행위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날 입장문을 내고 "시장 모니터링 과정에서 정상적인 시장 상황이 아닌 위기 상황에 해당하는 경우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하고 논의를 개시한다"며 "위믹스와 관련해서도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 유의종목 지정 후 두 차례에 걸친 소명기간 연장을 통해 29일간 16차례의 소명을 거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절차를 거쳐 해당 가상자산을 거래지원하고 있는 회원사 모두가 각사의 기준에 따라 거래지원 종료라는 동일한 결론에 도달했다"며 "일시를 협의해 공통의 결론을 시장에 알리게 됐다"고 했다. 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진행된 소명절차에서 위믹스 측은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고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위메이드는 해당 입장문의 내용을 정면 반박하며 "보유량, 그에 따른 유통량을 소명뿐만 아니라 실시간 증명까지 했다. 소명이 부족했다는 닥사의 입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닥사)에게는 유통량이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는 의구심마저 든다"며 "최근 유통량 계획을 위반했거나 유통량 계획이 아예 없는 다른 코인·토큰들을 대하는 업비트의 안일한 봐주기식 대처는 이를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또 "불충분한 소명과 훼손한 신뢰가 무엇인지 알려주면 성심껏 소명하고 증명하겠다"며 "이런 사태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신인도와 경쟁력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위메이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위믹스의 유통량은 계획량 이내다. 실시간 유통량은 2억4428만8807 위믹스이며 업비트에 제출한 유통 계획량은 2억5571만6797 위믹스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