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백만원 빌리고 안 갚아"… 일선 부대 장병, 부사관 부조리 폭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육군 군사경찰대가 부하 장병들한테서 돈을 빌린 뒤 갚지 않는 부사관의 갑질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온라인 상에 한 육군 부사관이 장병들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폭로가 게재돼 군사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27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육군 제11기동사단(화랑부대) 예하 부대 소속이라는 장병 A씨가 폭로한 내용이 부대 입장과 함께 공개됐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간부가 돈을 빌리고 갚지 않는다는 장병의 폭로가 올라왔다.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A씨는 "B간부(하사)가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까지 대놓고 빌려달라고 하는데 사유는 모른다"며 "타 중대 용사들이나 심지어 전입해 온 지 며칠 안 된 이등병과 일등병들에게도 돈을 빌리고 갚지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군대는 수직적 계급 관계이기 때문에 쉽사리 달란 말도 못 하고 얼마나 혼자 마음고생이 심했겠는가"라며 "군대라는 수직적 관계에서 강압성이라는 것을 고려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간부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내려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A씨는 페이스북 글 말미에 해당 부대의 입장도 함께 전했다. 부대 측은 "지난 9월 B하사가 장병들에게 현금을 빌리고 미변제한 것을 식별하고 군사경찰을 통해 조사 중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 엄정히 처리할 예정"이라며 "부조리로 신고된 병사들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됐고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장병 교육과 다양한 소통 등을 강화하는 등 보다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43.47상승 18.3915:03 02/01
  • 코스닥 : 750.83상승 10.3415:03 02/01
  • 원달러 : 1231.50하락 0.415:03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5:03 02/01
  • 금 : 1945.30상승 6.115:03 02/01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