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 절실"… 러군 어머니 단체, 푸틴에 등 돌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군인 어머니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전쟁을 끝낼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청원을 시작했다. 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로이터
아들을 우크라이나와의 전쟁터로 보낸 러시아 어머니들이 종전 청원을 시작했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방송매체 CNN과 로이터에 따르면 러시아 군인 어머니들은 이날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의 철수를 요구하는 청원을 시작했다. 청원은 러시아 국회로 전달된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9개월 동안 파괴와 슬픔, 눈물의 특별 군사작전이 진행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은 우리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국적과 종교를 넘어 러시아 어머니들에게는 소원이 있다"며 "소원은 바로 평화"라고 강조했다.

청원서에는 징집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도 담겼다. 이들은 "우리는 그들의 장비 심지어 방탄조끼도 자비로 마련해야 했다"며 "생계를 잃은 가족들은 누가 부양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현재 최소 1500명이 청원에 동참했다.

지난 2월24일 시작된 우크라이나 전쟁은 장기화되고 있다. 러시아군은 최소 8만명의 병력 손실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