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지정… 2027년부터 7만가구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국토부 제공
3기 신도시 가운데 최대 규모인 광명·시흥지구가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다. 광명·시흥지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사태가 촉발된 곳이기도 하다. LH 직원들의 투기 사태로 지지부진했던 지구 지정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2027년부터 7만 가구가 공급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돼 오는 29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28일 밝혔다.

광명·시흥지구는 총 1271만㎡ 규모로 3기 신도시 중 면적이 가장 넓으며 여의도 면적의 4.3배다. 여의도에서 12km 떨어져 있으며 청년주택 등 7만여 가구가 공급된다. 입지가 좋은 곳으로 평가받는 곳이기도 하다.

광명·시흥은 이명박 정부 시절 보금자리 주택지구(9만5000가구)로도 지정됐다 주택시장 침체 등으로 지구 지정에서 해제됐다. 이후 유력 신도시 후보로 계속 거론되다 문재인 정부 시절인 지난해 2월, 광명·시흥지구를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등에 이어 6번째 3기 신도시로 지정하고 7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하지만 발표 일주일 만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로 논란을 겪었고 이후 LH 사태는 일파만파로 확대됐다.

정부는 광명·시흥지구를 철도역 인근의 개발 밀도를 높이는 '압축도시'(compact city)로 개발할 예정이다. 서울 도심으로 20분대 진입이 가능하도록 광명·시흥지구를 가로지르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신도림역·2030년 개통 예정) 노선이 신설되며 2030년 개통 예정이다. 지구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목감천을 중심으로 녹지생태축을 만들고 수변에는 공원을 조성한다. 청년주택 등을 포함한 다양한 유형의 주택을 지어 무주택자의 여건을 고려해 맞춤형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광명·시흥지구에는 세계적 수준의 도시 개발 아이디어를 접목하기 위해 국제설계 공모도 추진한다. 2023년 관련 용역에 착수해 2024년 지구계획을 승인한 뒤 2025년 착공할 계획이다. 주택공급은 2027년부터 주택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다만 최대 10조원에 달하는 토지 보상 문제가 남았다.

국토부는 의왕과 군포, 안산 등 지구도 순차적으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9.40하락 0.6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