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화물연대 파업 손실 1000억원… 시멘트업계 악몽 재현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화물연대)가 지난 28일 협상에 실패하면서 시멘트업계의 고심이 깊어진다. 사진은 지난 28일 정부와의 첫 협상을 위해 정부세종청사 회의실로 향하는 화물연대 관계자. /사진=뉴시스
정부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화물연대)의 총파업 관련 첫 협상이 결렬되면서 시멘트업계의 피해가 확대될 전망이다. 시멘트업계는 지난 6월 8일 동안 진행된 화물연대 파업으로 1000억원이 넘는 매출 손실을 입은 바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화물연대는 총파업 닷새째인 전날 첫 협상을 벌였으나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오는 30일 두 번째 협상을 갖기로 했다. 화물연대가 국토교통부와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각 요구안에 대한 전향적인 입장을 낼 것으로 밝혔으나 어명소 제2차관은 국토부가 답변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진다.

화물연대는 지난 24일부터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이유로 총파업을 강행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주의 가속·과적 등을 막기 위해 화물차주에게 최소한의 운임을 보장하는 제도다. 2020년부터 3년 일몰제로 시행돼 올해가 지나면 제도가 사라진다.

정부가 화물연대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시멘트업계의 고심이 깊어진다. 시멘트업계는 총파업이 시행된 후 지난 27일까지 총 464억원의 매출 손실을 봤다. 부산 등 남부지역 일부 유통 기지에서 시멘트 출하가 이뤄졌으나 시멘트 생산공장(동해, 삼청, 강릉, 영월, 단양, 제천)과 수도권 유통 기지의 시멘트 출하가 거의 중단된 탓이다.

화물연대 총파업이 길어질수록 시멘트업계의 피해는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시멘트업계는 지난 6월7일부터 14일까지 총 8일 동안 진행된 화물연대 전면 총파업으로 1061억원에 달하는 매출손실을 입었다.

한국시멘트협회 관계자는 "시멘트업계를 볼모로 한 운송거부 행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시멘트 출하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65상승 40.0818:05 01/26
  • 코스닥 : 738.94상승 6.5918:05 01/26
  • 원달러 : 1230.70하락 118:05 01/26
  • 두바이유 : 83.52하락 0.3618:05 01/26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6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韓 환대 따뜻… 감동받았다"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