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여직원 성추행·폭언 의혹' 전 의성우체국장 등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의성우체국 전경/사진=황재윤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여직원에 대해 성추행과 폭언 의혹으로 전 의성우체국장 A씨 등 3명을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머니S> 취재 결과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 감사담당관실은 전 의성우체국장 A씨와 전 영업과장 B씨, 전 우편물류과장 C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30일 근무시간 중 피해자 D씨에게 "가장 일을 잘한다. 내가 너를 좋아한다" 식의 발언 이후 추가로 피해자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B씨는 지난 1월 3일 오후 6시 쯤 한 식당에서 자신과 관련된 발언을 A씨로부터 전해들은 뒤 같은 날 피해자 D씨에게 전화통화로 폭언을 한 이후 수차례 문자메시지로 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C씨는 당시 우체국 성고충업무 총괄담당자로서 피해자 D씨로부터 성희롱 등의 피해사실을 상급기관에 보고하지 않고, 경찰 고소 사실 등을 B씨와 C씨에게 알려준 의혹을 받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측은 "전 국장 A씨의 성비위 사실에 대한 자체 감사 결과 이외에 A씨와 B씨, C씨 등이 피해자에 대해 권리행사를 방해한 정황이 드러나 고발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 감사와 별도로 경북경찰청은 전 의성우체국장 A씨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역 여성단체인 경북상담소시설협의회 등은 이번 사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와 전 의성우체국장에 대한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집회를 조만간 진행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