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믹스 상폐' 진실공방… 위메이드 "소명 부족(?) 사실과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메이드는 위믹스 상장 폐지 결론과 관련해 "소명이 부족했다는 닥사의 입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한국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닥사)가 위메이드가 발행한 가상자산(암호화폐) 위믹스의 상장 폐지 배경에 대해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다"는 입장문을 내놨다. 위메이드는 "닥사의 입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즉시 반박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위메이드는 "보유량, 그에 따른 유통량을 소명뿐만 아니라 실시간 증명까지 했다"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호소했다. 같은 날 닥사가 낸 입장문에 정면 반박한 것이다.

닥사는 위믹스 상장 폐지 결정에 거래소의 담합 행위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자 입장문을 내고 "시장 모니터링 과정에서 정상적인 시장 상황이 아닌 위기 상황에 해당하는 경우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하고 논의를 개시한다"며 "위믹스와 관련해서도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 유의종목 지정 후 두 차례에 걸친 소명기간 연장을 통해 29일간 16차례의 소명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절차를 거쳐 해당 가상자산을 거래지원하고 있는 회원사 모두가 각사의 기준에 따라 거래지원 종료라는 동일한 결론에 도달했다"며 "일시를 협의해 공통의 결론을 시장에 알리게 됐다"고 했다. 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진행된 소명절차에서 위믹스 측은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고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입장문에 위메이드는 "그들(닥사)에게는 유통량이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는 의구심마저 든다"며 "최근 유통량 계획을 위반했거나 유통량 계획이 아예 없는 다른 코인·토큰들을 대하는 업비트의 안일한 봐주기식 대처는 이를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충분한 소명과 훼손한 신뢰가 무엇인지 알려주면 성심껏 소명하고 증명하겠다"며 "이런 사태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신인도와 경쟁력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위메이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위믹스의 유통량은 계획량 이내다. 실시간 유통량은 2억4428만8807 위믹스이며 업비트에 제출한 유통 계획량은 2억5571만6797 위믹스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0.66상승 18.9509:35 02/08
  • 코스닥 : 776.81상승 4.0209:35 02/08
  • 원달러 : 1254.30하락 109:35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09:35 02/08
  • 금 : 1884.80상승 5.309:35 02/08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