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측 "멤버 9인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사실무근" [공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이달의 소녀ⓒ 뉴스1
걸그룹 이달의 소녀ⓒ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이달의소녀 멤버 중 9인이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달의소녀 측 관계자는 28일 오후 뉴스1에 "멤버 9인(희진·하슬·여진·김립·진솔·최리·이브·고원·올리비아 혜)이 사측에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일각에선 비비, 현진을 제외한 멤버 9인이 소속사에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리고 멤버 츄를 '퇴출'했다고 알린 바 있다. 소속사는 당시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주장했다.

이 와중에 멤버 현진과 일부 스태프는 츄를 지지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