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측 "멤버 9인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사실무근" [공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이달의 소녀ⓒ 뉴스1
걸그룹 이달의 소녀ⓒ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이달의소녀 멤버 중 9인이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달의소녀 측 관계자는 28일 오후 뉴스1에 "멤버 9인(희진·하슬·여진·김립·진솔·최리·이브·고원·올리비아 혜)이 사측에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일각에선 비비, 현진을 제외한 멤버 9인이 소속사에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리고 멤버 츄를 '퇴출'했다고 알린 바 있다. 소속사는 당시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주장했다.

이 와중에 멤버 현진과 일부 스태프는 츄를 지지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18:05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18:05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8:05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8:05 01/31
  • 금 : 1939.20하락 6.418:05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