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 '이상민 해임건의안 발의'에 "국조 합의 먼저 깬 것"

"예산 통과 후 책임 묻기로 했는데…국조 정략적 의도"
"국조 어떻게 임할지는 당 의견 모아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노선웅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사실상 민주당이 합의를 먼저 깬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예산 통과 이후 국정조사를 해서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은 국조 결과로 책임 소재가 나올 때까진 해임건의안을 안 하겠다는 게 전제된 것"이라며 "그렇게 나오면 국조를 정략적으로 하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껏 세월호를 비롯해 많은 인명이 희생된 사건에 있어 우리 국회가 되풀이한 실패, 정쟁만 되풀이하고 제대로 된 재발방지대책을 만들지 못 한 그 실패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 한데 민주당이 또 그 길로 가고 있다"며 "합의 정신을 되살려 제대로 된 국조를 거쳐 책임소재를 물을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아울러 "향후 국조에 어떻게 임할지는 우리 당의 의견을 더 모아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입장을 정했다"며 "탄핵소추안에 대해서도 추가로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18:05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18:05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8:05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8:05 01/31
  • 금 : 1939.20하락 6.418:05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