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위 촉발한 신장, 제로 코로나 정책 일부 완화

우루무치 화재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상하이의 어느 주택가에서 코로나19 봉쇄에 따라 잠긴 대문을 사이에 두고 배달 기사로 보이는 외부의 남성과 내부 주민이 소통하고 있다. 2022. 11. 28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중국 상하이의 어느 주택가에서 코로나19 봉쇄에 따라 잠긴 대문을 사이에 두고 배달 기사로 보이는 외부의 남성과 내부 주민이 소통하고 있다. 2022. 11. 28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전국으로 확산한 가운데 28일(현지시간) 시위 근원지인 신장 지역이 코로나19 제한을 일부 완화했다.

이날 AFP통신에 따르면 신장 당국은 29일부터 버스 등 대중교통과 항공편 운영 재개되고, '저위험' 지역으로 분류된 특정 필수 사업체도 50% 수용 능력으로 운영 재개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이후 중국에서는 3년가량 이어진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24일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화재는 시위에 불을 붙였다. 우루무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는데, 제로 코로나 정책이 인명피해를 키운 원인으로 지목됐다.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외출이 금지되자 아파트 주차장에 밀집한 차량으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어려웠다는 것.

지난 27일에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대도시에서도 시위가 일어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공산당은 물러나라는 구호도 등장하며 반정부 시위로 번지는 모양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을 철회할 예정이 없음을 시사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공산당의 지도력과 중국 인민의 지지로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중국 내 시위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 종료를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사실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울러 자오 대변인은 신장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화재를 제로 코로나 정책과 연관짓지 말라고도 했다. 그는 "소셜 미디어에는 화재를 코로나19에 대한 현지 대응과 연관시키는 숨은 동기를 가진 세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