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달의 소녀' 츄, 광고까지 싹쓸이했는데... 내 몫은 어디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박혜성 기자 최은지 인턴기자 = 츄(23·본명 김지우)가 스태프에게 폭언 등 갑질을 저질렀다며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당했다.

지난 25일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하했다"라고 말했다.

츄의 퇴출 공지가 전해지자 일부 팬들은 "믿기지 않는다"며 그의 갑질을 믿지 않았다. 퇴출 논란이 깊어지자 유튜브 '지켜츄' 작가를 비롯해 같은 팀 멤버 현진은 츄를 지지하며 응원하기도 했다.

깊어지는 논란에 소속사는 "논점을 바로잡고자" 추가 입장을 밝혔다. 츄의 폭언 갑질 증거를 요청하는 팬들에게 소속사는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라며 당사자들이 원할 경우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근거 없는 추측성 보도나 당사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플 및 루머를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리며,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츄는 지난 6월 이적설이 불거졌으나, 이달의 소녀 측은 '근거가 없는 내용'이라며 이를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츄는 개인 활동을 활발히 이어왔으며 8월부터 진행된 월드투어에도 불참했다.

[영상]  '이달의 소녀' 츄, 광고까지 싹쓸이했는데... 내 몫은 어디에?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