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종아리 부상' 김민재 가나전 선발…손흥민·조규성 공격 선봉장

권창훈, 독일 정우영 첫 선발 출전
오후 10시 조별리그 2차전 킥오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종아리 부상'으로 우려를 낳았던 김민재(나폴리)가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선발로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고, 가나는 포르투갈에 2-3으로 졌다. 두 팀 모두 반드시 승점 3점을 위해 싸워야할 맞대결이다.

경기를 앞두고 발표된 선발 명단에 따르면 종아리 부상으로 팀 훈련에서 어려움을 겪던 김민재가 라인업에 포함됐다.

한국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전과 마찬가지로 4-2-3-1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면 면면은 1차전과 다소 변화가 있다.

최전방에 황의조(올림피아코스) 대신 조규성(전북)이 선발로 나섰고 2선에 손흥민(토트넘), 정우영(프라이부르크), 권창훈(김천)이 이름을 올렸다.

독일 무대에서 뛰는 정우영과 왼발이 능한 권창훈 모두 1차전에는 나서지 않았던 선수들이다. 후방은 우루과이전과 동일하다.

중원에서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그대로 호흡을 맞추며 포백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 김문환(전북)이 배치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밥)가 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