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가나전 1도움' 이강인 "끝까지 최선 다했지만…결과 너무 아쉽다"

교체 투입 후 도움 등 반짝이는 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후반전 대한민국 권창훈이 이강인과 교체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후반전 대한민국 권창훈이 이강인과 교체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이 가나전에서 투입과 동시에 도움을 기록하는 등 번뜩이는 활약을 펼쳤으나 팀 패배와 함께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아쉽게 졌다.

한국은 전반전에 2골을 먼저 내줬지만 후반에 조규성의 멀티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23분 통한의 실점을 하면서 다시 리드를 빼앗겼고 이를 만회하지 못하면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이날 이강인은 후반 12분 권창훈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강인은 투입 후 1분 만에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 있던 조규성이 이를 마무리 지으며 어시스트를 작성했다.

이 골로 흐름을 되찾은 한국은 동점까지 성공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상대에 추가골을 내줬고 결국 1골 차로 패했다.

이강인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우루과이전 때처럼 결과가 아쉽다.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했지만 축구는 결국 결과로 얘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교체 투입 상황에 대해 "(벤투 감독님께서) 내가 최대한 공격적으로 임하고, 마무리 짓는 것에 가까운 플레이를 할 것을 요구하셨다"며 "투입 후 반전이 있었지만 결국 팀이 졌기 때문에 아쉬울 뿐"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강인은 "아직 조별리그 1경기가 남았으니 더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