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中 코로나 시위에 지지 표명…서방·유엔도 가세

커비 조정관 "바이든 대통령, 中 상황 예의 주시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존 커비 백악관 NSC 전략 소통 조정관이 지난 10월2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브래디 룸에서 브리핑을 갖고
존 커비 백악관 NSC 전략 소통 조정관이 지난 10월2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브래디 룸에서 브리핑을 갖고 "러시아가 이란의 저항 세력을 무너뜨리는 데 지원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미국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봉쇄에 평화적으로 시위하는 중국인의 권리를 지지하며 시위로 인한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은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날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취재진에게 "(중국)사람들은 집결한 권리, 정책이나 법률, 명령에 평화적으로 항의할 수 있는 권리를 가져야 한다"면서 "백악관은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시위를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대통령은 확실히 염두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도 도이치벨레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독일의 봉쇄 및 통제 경험을 떠올리면서 "조치가 훨씬 더 엄격하고 오래 시행됐으며 여전히 시행되고 있는 중국 사람들에게 이러한 정책이 얼마나 큰 부담이 될지 상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중국인들이 거리에서 조바심과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한다"며 지지를 표했다.

제임스 클레벌리 영국 외무장관은 중국 당국이 시위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클레벌리 장관은 취재진에 "중국 정부에 대한 항의는 드물다"면서 "이런 일이 발생하면 우리가 주목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더 중요한 점은 중국 정부가 자국민에게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제임스 클레벌리 영국 외무장관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실에서 리시 수낵 총리와 회의한 뒤 건물을 나오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제임스 클레벌리 영국 외무장관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실에서 리시 수낵 총리와 회의한 뒤 건물을 나오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앞서 시위 과정 중 영국 공영방송인 BBC 소속 기자가 상하이에서 취재 중 공안에게 폭행당하고 구금당한 일이 벌어져 영국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UN) 사무총장 대변인은 일일 브리핑에서 유엔이 중국 당국에 국민들의 "평화롭게 시위할 권리"를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25일 이후 중국에서는 3년가량 이어진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화재는 시위에 불을 붙였다. 우루무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는데, 제로 코로나 정책이 인명피해를 키운 원인으로 지목됐다.

지난 27일에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대도시에서도 시위가 일어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공산당은 물러나라는 구호도 등장하며 반정부 시위로 번지는 모양새다.

중국에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가 한창인 가운데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구도 우루무치 한 거리에서 경찰이 한 남성을 연행하는 모습이 AFP TV에 포착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2022. 11. 28. ⓒ AFP=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중국에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가 한창인 가운데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구도 우루무치 한 거리에서 경찰이 한 남성을 연행하는 모습이 AFP TV에 포착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2022. 11. 28. ⓒ AFP=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