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 시위 세계경제에 또 다른 충격, 세계증시 일제↓

미증시 일제히 1% 이상 급락-유럽·아시아 증시도 일제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정부의 고강도 제로 코로나19 봉쇄 정책에 항의하고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는 주민이 “봉쇄 해제하라” “시진핑 물러나라” 는 구호를 외치며 밤샘 시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정부의 고강도 제로 코로나19 봉쇄 정책에 항의하고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는 주민이 “봉쇄 해제하라” “시진핑 물러나라” 는 구호를 외치며 밤샘 시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에서 반 ‘제로 코로나’ 시위가 전국에서 발생하자 세계경제에 또다른 충격을 줄 것이란 우려로 전세계증시가 일제히 급락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증시는 다우가 1.45%, S&P500이 1.54%, 나스닥이 1.58% 급락하는 등 3대 지수가 모두 1% 이상 하락했다.

이는 중국에서 코로나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세계경제에 또 다른 충격을 줄 것이란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마감한 유럽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유럽증시는 독일의 닥스가 1.09%, 영국의 FTSE가 0.17%, 프랑스 까그가 0.70% 각각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도 0.65% 하락했다.

앞서 마감한 아시아증시도 같은 우려로 일제히 하락했었다. 일본의 닛케이가 0.42%, 한국의 코스피가 1.21%, 호주의 ASX지수는 0.42% 각각 하락 마감했다

중화권증시는 낙폭이 더 컸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75%, 홍콩 항셍지수는 1.57% 각각 급락했다.

중국에서는 지난 27일 코로나 시위가 전 대륙을 휩쓸었다.

시위를 촉발한 것은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화재였다. 당시 한 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10명이 사망하고 9명이 부상을 입었다.

화재 현장 - 웨이보 갈무리
화재 현장 - 웨이보 갈무리


인명피해가 커진 것은 당국이 주민들의 외출을 금지함에 따라 아파트 주차장에 차가 만차인 데다 출입구에 바리케이드 등 철 구조물이 설치돼 있어 이를 제거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 초동 진화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지난 25일 신장 위구르자치구 성도인 우루무치에서 수많은 시민들이 반 제로 코로나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지난 25일 신장 위구르자치구 성도인 우루무치에서 수많은 시민들이 반 제로 코로나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이후 우루무치에서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가 시작됐고, 베이징, 상하이, 난징, 우한, 광저우 등 중국 전역에서 이에 동조하는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경제에 또 다른 충격을 줄 것이란 우려로 세계증시는 일제히 하락하고, 국제유가도 한때 급락했다. 위안화도 약세를 보였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