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 리스크에 하락… 나스닥 1.5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는 28일(현지시각) 중국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공급망 악화 우려와 연방준비제도 당국자들의 긴축 관련 발언 등으로 인해 하락세로 마감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뉴욕증시가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공급망 악화 우려와 연방준비제도(Fed) 긴축 우려로 인해 하락했다.

28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97.57포인트(1.45%) 하락한 3만3849.46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2.18포인트(1.54%) 빠진 3963.94로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전날 대비 176.86포인트(1.58%) 떨어진 1만1049.50에 장을 마쳤다.

투자자들은 중국의 코로나19 상황과 연준 당국자 발언 등을 주시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봉쇄를 반대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음에도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위험 회피 심리를 강화했다.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는 글로벌 공급망을 다시 악화시킬 수 있으며 애플과 테슬라 등 미국 주요 기업들의 생산에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

연준의 긴축 우려는 지속됐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더 있다"라며 "당분간 제약적인 정책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리가 인하될 시점으로 2024년을 예상해 내년 금리 인하가 없을 것을 시사했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도 시장이 연준이 더 공격적일 위험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억제에 성공하려면 2024년까지 금리를 5% 이상으로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해 한동안 높은 금리가 지속될 것을 시사했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