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김민재, 부상 재발?… 포르투갈전 출전 여부 불투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민재가 부상을 호소하자 다시 벤투호의 수비 불안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28일 밤(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한국과 가나의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김민재가 실점을 막아낸 뒤 공을 바라보는 모습. /사진=뉴스1
부상 투혼을 펼친 김민재가 다시 그라운드 위에서 쓰러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28일 밤 10시(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2-3으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 결과로 한국은 H조 3위(승점 1점·1무1패)에 위치했고 가나는 조 2위(승점 3점·1승1패)로 올라섰다.

16강 진출 가능성이 낮아진 상황에서 벤투호 핵심 수비수 김민재의 이탈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김민재는 지난 24일 우루과이와의 조별예선 1차전 도중 오른쪽 종아리 근육 부상을 입었다. 김민재는 경기 이후 25~26일 이틀 동안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았고 27일 최종 훈련에서야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사이클 등 회복 훈련에만 전념해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가나전 출전 여부도 불투명했다. 벤투 감독은 가나전을 앞둔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미정"이라며 "현재 회복 중이며 경기 당일 상황을 보고 아침에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김민재는 가나전에 선발 출전했다. 경기 전 워밍업을 하는 동안 가끔씩 부상을 입은 오른쪽 종아리에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김민재는 이전과 같은 활약을 보였다. 수준급의 스피드와 뛰어난 순발력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의 맥을 끊어냈고 강력한 피지컬로 공중볼 경합에서도 밀리지 않았다. 부상 우려는 가볍게 넘어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후반 중반 김민재는 다리에 불편함을 호소하며 경기장에 쓰러졌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경기에 더 이상 뛸 수 없다는 의사를 표시했고 결국 권경원과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다음달 3일 H조 최강 전력 포르투갈과의 만남을 앞둔 대표팀으로선 악재다.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포르투갈을 무조건 꺾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수비 안정화가 필수다. 다른 센터백 자원으로 권경원과 조유민이 있지만 다른 주전 센터백 김영권과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수비수는 김민재다. 수비 안정화를 위해선 센터백들의 콤비 플레이가 필요한데 같이 경기에 나서지 않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463.73하락 16.6711:16 02/06
  • 코스닥 : 765.57하락 1.2211:16 02/06
  • 원달러 : 1245.20상승 15.811:16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1:16 02/06
  • 금 : 1876.60하락 54.211:16 02/06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