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손흥민 울고 있는데… 가나 코치 '선 넘은 행동'에 뭇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이 눈물을 삼키고 있는 와중에 한 가나 코치가 손흥민과 '셀카'를 시도한 행동에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은 29일(한국시각) 미국 매체 ESPN이 해당 장면을 주목하며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린 게시글. /사진=ESPN 공식 트위터 캡처
한국 축구 대표팀이 패배를 당한 아쉬움에 눈물을 삼킨 손흥민에게 '셀카'를 시도한 가나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뭇매를 맞고 있다.

한국은 지난 28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이날 경기 직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는 한 가나 대표팀의 코치의 행동이 빈축을 사고 있다.

가나 대표팀의 코치진들은 상대팀이지만 투혼을 보여준 손흥민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었다. 이런 와중에 한 검은 모자를 쓴 가나 코치가 다가와 위로를 해주는 줄 알았으나 손흥민과 함께 사진을 찍을 것을 권했다. 손흥민은 이내 이 코치의 손을 뿌리쳤고 반대편에 있던 다른 코치가 이를 제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대해서 외신들도 이 가나의 코치의 행동에 주목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한 가나 코치가 실제로 손흥민과 경기 직후 사진촬영을 하려고 했다"며 당황스러운 모습의 이모티콘과 함께 트위터에 글을 게시했다.

국내외 네티즌은 이 코치의 행동에 분노하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너무 좋지 않은 타이밍이었다"고 나무랐고 다른 네티즌은 "코치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고 일갈했다.

이달 초 안와골절 부상으로 수술까지 받은 손흥민은 카타르월드컵에서 특수 제작한 마스크까지 쓰고 출전을 강행했다. 손흥민은 가나전 패배에 대해 "아쉽다.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다음달 3일 열리는 포르투갈 전까지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