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거 있다" 영국,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사실상 승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경쟁당국이 대한항공의 시정안을 받아들였다. /사진=뉴시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에 대해 시정안을 요구하며 판단을 유보한 영국 경쟁당국이 사실상 합병을 승인했다.

영국 시장경쟁청(CMA)은 28일(현지시각) "CMA는 대한항공의 시정안을 수용할 합리적 근거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CMA는 지난 14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에 대해 판단 유보 입장을 밝혔다. 한국(인천)과 영국 런던을 직항하는 노선의 독점 우려에 따라 항공권 가격이 인상되거나 서비스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이유로 시정안을 요구하면서 판단을 미룬 것.

CMA는 시장의 의견 등을 수렴한 뒤 합병을 최종 승인할 예정이다. 관련업계에서는 CMA가 시정안을 인정한 만큼 승인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남은 기간 동안 영국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가 조속히 종결되도록 성실히 협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승인은 현재까지 14개국 중 9개국에서 허가를 받았고 남은 곳은 영국·미국·유럽연합(EU)·일본·중국 등 5개국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