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30일 '이상민 해임안' 제출 예고… "탄핵소추까지 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오는 30일에 제출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박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질이 거듭 무시되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을 예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국민과 유가족의 뜻을 받들어 참사 한 달이 되기 전까지로 시한 정해 (이 장관의 파면을) 요청했지만 대통령은 끝내 민심과 맞섰다"며 "오늘(29일) 오후 의원총회를 거쳐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내일(오는 30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해임건의안은 이 장관의 부실과 무능 대응, 책임회피, 축소를 비롯한 은폐와 거짓말에 대한 국민적 분노와 유가족의 절규를 대신한 것"이라며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 때처럼 다시 국민과 국회의 뜻을 무시한다면 지체없이 탄핵소추안까지 추진해서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어제(지난 28일) 국민의힘 국정조사특위 위원들은 '이 장관 파면 요구를 철회하지 않으면 사퇴할 수 있다'며 국민을 겁박하고 나섰다"며 "국정조사를 수용한 속내가 당초 이 장관 보호용이었음을 자백하려고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참사 진상을 밝혀 비극의 재발을 막자는 국정조사를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고 정쟁화하는 것은 가당치도 않다"며 "여당이 셀프 사퇴 운운하며 다시 국정조사 합의를 파기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 28일 오후 고위전략회의에서도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수많은 구설수를 비롯해 실언과 무책임한 모습을 보인 이 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것에 당내 이견이 있겠나"라고 전한 바 있다. 그는 "논의 끝에 윤 대통령께 헌법에 규정된 국회의 책무인 해임건의를 통해 (파면을) 공식 요청할 단계라고 판단했다"며 "민주당은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입장을 정했다"고 밝혔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