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또 5만전자네" 삼성전자, 내년 실적 하회 전망에 '털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가 5만전자로 다시 주저앉았다./사진=뉴스1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가 결국 '6만전자'를 지키지 못하고 5만전자로 다시 주저앉았다.

삼성증권은 29일 삼성전자가 내년 영업이익이 올해 절반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9만원에서 8만원으로 11.1% 낮췄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29일 보고서를 통해 "삼성전자의 2023년 영업이익 추정치는 올해 50조원의 절반 수준인 26조5000억원으로 기존 대비 18% 하향했다"며 "많은 리스크가 반영됐다고 할 수 있기에 매수 의견을 유지하지만 목표주가는 하향 조정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황 연구원은 "메모리 재고 소진은 2024년으로 넘어갈 듯하고 내년 하반기 반등에 대한 리스크는 크다"며 "디램 가격은 과거 2001년과 2007년 다운턴과 같이 3~4개 분기 연속 20% 수준 하락과 60% 이상 하락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대만 반도체 업체 TSMC의 주가수익비율(P/E)이 삼성전자보다 낮다는 점도 악재다. 블룸버그의 2023년 컨센서스에 따르면 TSMC의 주가수익비율은 12.9배로 삼성전자의 14.8배보다 낮다.

그는 "삼성전자는 메모리 사이클의 등락으로 업황이 악화되면 이익이 급격히 줄어 P/E는 비싸보인다"며 "메모리 주식은 고PER에 사라는 것도 이런 이유이지만 이익 추정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의 주가 역시 하락세다. 오전 10시16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일대비 200원(0.33%) 하락한 5만9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모건스탠리, 씨티그룹, JP모간 등 외국계 창구에서 개장과 동시에 20만주 이상의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하락을 주도하고 있다. 간밤 미국 뉴욕시장에서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가 경기침체와 공급망 불확실성 등을 이유로 2.63% 급락한 점도 삼성전자 주가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7일 6만원대에 재진입했다. 지난 8월 5만원대로 떨어진 이후 다시 6만원대에 진입했지만 3주 만에 5만원대로 추락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