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팅사, 韓 16강 가능성 9%… 포르투갈전 승리 확률도 1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나와의 경기에서 패하자 한국의 16강 진출 확률이 9%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28일 밤(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한국과 가나의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손흥민이 하프타임 때 라커룸으로 향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예선에서 가나에 패하면서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이 크게 떨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28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한국은 조 3위(승점 1점·1무1패·득실차 -1), 가나는 조 2위(승점 3점·1승1패·득실차 0)에 랭크됐다.

이날 경기에 패하면서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매 월드컵 마다 봤던 '경우의 수'도 다시 등장했다. 통계 사이트와 해외 베팅업체에선 한국의 예선탈락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미국 통계전문사이트 파이브서티에잇은 대회 9일차 경기를 마친 직후 16강 진출 가능성을 내놓았다.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브라질과 포르투갈, 프랑스는 조 2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1% 미만으로 나타났다. 반면 벤투호는 조 2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9%로 나타나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H조인 가나는 16강 진출 가능성이 42%다. 반면 우루과이는 49%로 조 2위인 가나보다 높은 점이 주목된다.

포르투갈과의 경기에 국한해서도 여전히 밀린다는 분석이다. 한국의 승리 가능성은 17%인 반면 포르투갈이 승리할 확률은 59%다.

같은 아시아 국가 중에선 이란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이란은 58%의 확률로 토너먼트에 진출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어 호주가 45%고 사우디아라비아 31%, 일본 20%다. 개최국 카타르는 이미 예선탈락이 확정됐다.

오스트리아 베팅업체 bwin은 한국이 16강에 진출할 경우 9배의 배당을 제시하며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일본은 5배, 사우디아라비아 3.40배, 호주 2.70배, 이란 1.90배 등의 순이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