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다이어트 모델 제안"… 이국주, 거절한 이유 '○○'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이국주가 다이어트 광고로부터 '러브콜'을 받아 모델료 2억원을 제안받았던 일화를 밝힌다. /사진='옥탑방의 문제아들' 제공
코미디언 이국주가 다이어트 광고 모델료로 2억원을 제안받은 사실을 공개한다.

오는 30일 저녁 8시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이국주가 과거 다이어트 모델료로 '2억 원'까지 제안받았던 일화를 밝힌다.

이날 이국주는 과거 다이어트 업체에서 광고 제안이 많았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신인 시절 다이어트 모델 광고료가 2억까지 들어왔었다", "다이어트 말고 양악 수술 제안도 많이 들어왔었는데, 굳이 스트레스받지 말고 건강만 하자라는 생각으로 다 거절했다"라며 다이어트 광고 모델을 거절한 이유를 솔직히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평생 살면서 다이어트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힌 그는 "너무 살이 쪄서 터질까 봐(?) 운동하는데, 평소 살이 빠져도 문세윤 오빠만 알아보더라", "8㎏ 정도를 빼면 16㎏ 정도 요요가 와서 다이어트를 안 하게 되더라"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국주는 소개팅에서 첫눈에 이성을 사로잡는 꿀팁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그녀는 "전 국민이 내가 어딜 가도 잘 먹을 거란 기대가 있는데, 소개팅에서 앞접시에 떠서 두고 잘 안 먹으면 상대방이 계속 신경을 쓰더라", "사실 소개팅을 나가기 전에 화장하면서 미리 계란 4개에 밥 비벼서 먹고 간다"라고 평소 잘 먹을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소개팅에서 소식하는 모습으로 상대방의 사로잡는 꿀팁을 전해 폭소를 선사했다.

이국주와 송해나는 좋아하는 남자 스타일이 비슷하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어 서로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는데, 송해나는 "실제로 국주 언니가 제가 아는 모델 지인을 만난 적이 있다"라며 전설처럼 소문으로만 들리던 이국주의 전 남친에 대해 증언해 멤버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현장이 발칵 뒤집혀 졌다는 후문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