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체감 영하 20도… 11월 이례적 '한파경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은 서울 영하 7도 등 전국 대부분이 지난 28일보다 15~20도 정도 떨어져 추울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2월 서울 한강공원 뚝섬지구에 고드름이 매달린 모습. /사진=뉴스1
30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접어들며 추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 29일 기상청은 30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과 강원, 경상권은 대체로 맑은 하늘을 보이며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에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권에는 눈발이 흩날릴 전망이다.

아침 기온은 지난 28일보다 15~20도 정도 큰 폭으로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가 내릴 전망이다. 낮은 기온과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서해상에서 찬 대기와 따듯한 해수면의 온도 차이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에는 가끔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충남 서해안과 충남권 북부 내륙에는 이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 가끔 눈이 오고 충남권과 충북중·남부에는 지역에 따라 눈이 날릴 전망이다.

이날부터 다음날 1일 사이 예상 강수량은 전라권 서부·제주도·충남서해안·충남권북부내륙·서해5도 5㎜ 안팎이다. 예상 적설량은 ▲전북서부·제주도 산지 1~5㎝ ▲충남서해안·충남권북부내륙·전남권서부·서해5도 1~3㎝ ▲충남권 남부내륙과 충북중·남부 0.1㎝ 미만 눈 날림이 예상된다.

대부분 해안과 강원산지·경북북동산지·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5~60㎞로 강하게 불고 동해중부먼바다와 동해남부북쪽먼바다는 다음달 2일까지 바람이 시속 35~70㎞로 매우 강하게 불 전망이다. 물결은 2.0~5.0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도~2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6도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7도 ▲인천 영하 6도 ▲춘천 영하 10도 ▲강릉 영하 3도 ▲대전 영하 6도 ▲대구 영하 3도 ▲전주 영하 3도 ▲광주 영하 1도 ▲부산 0도 ▲제주 6도다.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3도 ▲인천 영하 3도 ▲춘천 1도 ▲강릉 4도 ▲대전 1도 ▲대구 3도 ▲전주 1도 ▲광주 1도 ▲부산 5도 ▲제주 7도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