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한달… 원인규명 별개로 '치유 대책'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문가들은 이태원 핼러윈 참사 원인 규명과 별개로 치유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지난 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핼러윈 참사 합동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희생자를 추모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158명이 사망한 이태원 핼러윈 참사가 발생한 지 한달이 됐다. 참사 원인 규명이 진행되고 있지만 이와 별개로 '치유'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희생에 대해 의미를 부여하는 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들은 또한 이태원 참사 추모공간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민영 국가트라우마센터장은 "이태원 참사는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친 대형 사건인 만큼 의미를 부여하고 사회적 메시지를 주는 게 중요하다"며 "헛된 죽음이 되지 않도록 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추모비를 세웠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어 "그 형태는 추모비가 될 수도 있고 다른 형태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의 9.11 메모리얼 파크의 경우 너무 무겁지 않게 안전에 대한 메시지를 남겼다"며 "유가족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사회적 합의를 통해 우리 사회의 어떤 구성원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형태로 추모비 건립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도 "추모비든 공간이든 당연히 필요하다고 본다"며 "어떤 식으로든 상징적인 게 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떠나서 참사로 인한 국민의 아픔이 적절하게 치유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육성필 서울 상담심리 대학원대학교 부교수는 "추모의 필요성을 이야기하고 사고 이후 경험한 어려움을 같이 나누는 것만으로도 아픔을 치유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유가족뿐만 아니라 현장에 출동한 많은 경찰·소방·의료인·일반 시민이 겪고 있는 아픔에 귀 기울이고 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해외에서는 추모 공간을 통해 치유를 하고 사회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진다. 독일 베를린은 나치에 의해 학살된 유대인이 마지막으로 살았던 집 앞에 동판을 놓고 이름·생년월일·사망일 등을 기록해 희생자들을 기억한다.

한국에서도 502명이 목숨을 잃은 지난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희생자를 위한 위령탑이 양재 시민의 숲에 위치했다. 그러나 양재시민의 숲은 삼풍백화점 붕괴가 발행한 서초동과는 상당히 떨어져 있다. 이에 추모 공간을 선정할 때도 섬세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0%
  • 0%
  • 코스피 : 2414.65하락 9.8309:42 03/24
  • 코스닥 : 819.33상승 7.1409:42 03/24
  • 원달러 : 1287.70상승 9.409:42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42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42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