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정상화와 맞바꾼 30% 구조조정, 푸르밀 업무 공백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월30일 푸르밀 전 직원의 30%가 회사를 떠나며 업무공백이 예상된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푸르밀 본사./사진=임한별 기자
사업종료를 발표했다가 철회한 푸르밀의 직원 중 30%가 회사를 떠난다. 당분간 업무공백이 불가피하며 사업 정상화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푸르밀에 따르면 이날을 마지막으로 푸르밀 직원의 약 30%가 회사를 그만둔다. 노사가 인력 30% 구조조정안에 합의한 결과다.

푸르밀은 지난 10월17일 사내 이메일을 통해 사업종료와 전 직원 정리해고 통지문을 발송했다. 이후 직원들은 일방적인 사업종료와 해고 통보에 반발했다. 사측이 무능·무책임 경영으로 일관했다며 비판했다. 노조는 사측과 교섭을 통해 사업 정상화 방안을 제안했고 최근 노사는 인력 30% 구조조정안에 합의했다. 푸르밀은 지난 10일 기존 사업종료 발표를 철회했고 영업 정상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푸르밀에 따르면 공장 기능직에서 30% 이하, 본사 영업직 등에서 30% 이상이 희망퇴직을 신청했다. 110명가량이 하루아침에 회사를 떠나며 업무공백이 예상된다. 현재 푸르밀 내부는 한 달 동안 업무 인수인계 등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업무공백 외에 주어진 과제도 많다. 먼저 원유 수급 문제가 가장 크다. 푸르밀은 낙농진흥회를 통해 전체 소비 원유의 80%가량을 조달해왔다. 낙농진흥회와의 계약은 보통 10월에 진행하는데 사업종료를 발표하면서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현재 전체 소비 원유의 20%만 직송농가를 통해 공급받고 있다.

푸르밀 관계자는 "원유 물량이 적기 때문에 제품군 정리가 필요할 것"이라며 "원유 수급, 원부자재 공급, 상생 납품처 개발, 거래처와의 신뢰관계 회복 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