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회장 후보⑤] 김해준 "진정성 있는 협회, 소통창구 역할에 충실"

[릴레이 인터뷰] "자본시장 저변 확대… 주식 배당금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 제외 정부 건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해준 전 교보증권 사장/사진=교보증권 제공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 자본시장의 주축이 되는 주요 회원사들의 의견과 고충에 귀 기울여 정부당국에게 제대로 전달하는 소통창구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습니다."

제6대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는 지난 29일 머니S와의 인터뷰에서 금융투자협회의 본연의 역할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표는 37년간 증권업계에 몸담은 정통 '증권맨'이다. 대우증권 시절부터 투자은행(IB) 부문에 근무하며 'IB 통'으로 불려왔다. 교보증권으로 옮긴 뒤에는 프로젝트금융본부장, 기업연금본부장, 기업금융그룹장을 거쳐 2008년 대표이사 자리에 오른 뒤 지난해까지 13년 연속 대표 자리를 지켰다.

증권가 최고경영자(CEO)가 실적 부진으로 중도 퇴진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13년 장기 대표는 유례없는 기록이다. 업계에선 그가 오랜 대표직을 유지한 비결로 실적을 통해 증명된 능력과 포용력, 겸손함을 꼽는다.



따뜻한 리더십… 진정성 있는 소통 강조



교보증권 대표 시절 직원들이 좋아하는 차를 하나하나 기억해 직접 사무실에 준비해 뒀다는 일화는 그가 얼마나 소통에 진심인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김 전 대표는 금투협회장에 출마한 타 후보들의 능력을 높이는 겸손함을 보이면서도 본인의 강점인 소통을 자신했다.

그는 "20년 이상을 IB 업무를 맡아 발로 뛰며 영업해온 결과로 기업고객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습관이 몸에 배어있다"며 "협회장이 되고 나서도 회원사와 정부, 국회 간 이견 조율에 적극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재를 귀하게 여겨야 한다는 철칙을 고수해 협회 고령 직원들의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신규 인재 육성에도 힘쓰겠다는 목표다.

그는 "교보증권에 있을 때도 사람을 가장 우선시했는데, 한번 직원으로 채용하면 특별한 문제가 없는 이상 오랜 기간 함께하며 이들이 역량을 충분히 펼칠 수 있도록 기회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기간 협회에서 근무한 임원들이 그동안 정부와 국회에 구축해온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고, 협회에 활기를 북돋을 수 있는 능력 있는 인재 발탁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김 전 대표는 교보증권 재임 기간 중 단 한 번도 구조조정을 하지 않은 것으로 유명하다. 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맨파워'를 중시하는 경영 스타일을 고수한 점은 이러한 김 전 대표의 계획을 방증한다.



자본시장 파이 키우기… "배당 세제 개편 정부 건의"



김 전 대표는 국민재산 증식 차원에서 배당 투자 활성화를 통해 자본시장 저변을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이를 위해 1년 이상 장기 투자한 주식의 배당금은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그는 "미국의 경우 금융자산 중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만 30% 가까이 되는데, 한국의 금융자산은 25%도 안 되고 이마저도 주식 비중은 겨우 7~8%에 그친다"며 "초고령화 시대 배당 투자를 활성화해 주식시장 파이를 키워 국민들이 주식을 통해 노후 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금융소득종합과세 기준에 따르면 연간 금융소득이 2000만원 이하일 때는 15.4%의 배당 세율이 적용되나, 이를 초과하면 다른 종합소득과 합산해 누진세율이 적용된다. 이때 최고 세율은 49.5%다. 해외에선 주식 배당이 '제2의 월급'으로 불릴 정도로 정착했지만, 한국은 배당주 투자가 활성화되지 못했다.

김 전 대표는 "1년 이상 장기 투자한 주식에서 나오는 배당금은 분리 과세해야 배당 투자가 늘어날 것"이라며 "한국도 미국처럼 배당 세제 개편에 대해서 논의할 단계다. 누군가 의견을 제시하고 금융당국과 국회가 함께 움직여야 하는데, 임기 내 세제 개편을 제안하고 그 출발점을 제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노년층의 배당 투자가 활성화하면 국가적으로는 재정 부담 없이 노인 빈곤을 해결할 수 있어서 좋고, 업계 입장에서는 증시에 들어오는 자금이 늘어나 긍정적"일 것이라며 "당선된다면 국민 자산에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을 20%로 늘리자는 캠페인도 벌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23:59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23:59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23:59 02/02
  • 두바이유 : 80.90하락 2.723:59 02/02
  • 금 : 1930.80하락 1223:59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