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이상민 해임안' 재검토에… "잘한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국정조사에 대한 국민의힘 측 보이콧은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 여부에 달렸다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주 원내대표(가운데).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잘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모인 중진의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아직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내자고 확정적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라며 "민주당이 의원총회에서 다행히 원내대표단에 해임건의안 여부를 위임한 건 아주 잘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어떤 결정을 하느냐에 따라 저희 대응(국정조사 보이콧)이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현재로서는 (민주당) 원내대표단이 확정적으로 해임건의안을 내겠다거나 혹은 언제 내겠다고 밝히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저희들도 그런 입장"이라며 "만약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낸다면 그건 (국정조사) 합의 파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의원총회에서 해임건의안을 하는 걸로 하되 원내대표단에 위임한 것으로 안다"며 "수습 책임을 지고 있는 행안부 장관을 파면하라고 요구하고 해임건의안을 처리하자는 건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 가고 예산안 처리 법정 시한도 다 놓칠 뿐만 아니라 정치의 영역을 없애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의도가 무엇일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이라도 민주당 원내대표단이 합의 정신에 따라 그렇게 해주길 바란다"며 "우리는 의석수가 부족해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행사하면 막을 방법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국내외적으로 매우 엄혹한 이 시기에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도 모자란 시점"이라며 "정치는 파행에 이르고 극도의 정쟁만 난무하고 이태원 참사의 제대로 된 원인 규명이나 책임 처벌 자체도 어려워지는 그런 상황이니 부디 냉정을 되찾아서 합의를 지켜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