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내달부터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구시청 전경/사진=황재윤 기자

대구시가 오는 12월 1일부터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한 시민건강 보호를 위해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한다.

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의 자체 자체 미세먼지 배출원은 수송 40%, 도로재비산먼지 19%, 산업 18%, 건설공사장 13% 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배출원별 저감대책을 펼쳐 왔다.

범국가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정책효과, 코로나19의 영향,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 유입의 감소, 우호적인 기상여건 등에 따라 미세먼지 상황은 개선되고 있다.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15년 26㎍/㎥에서 '19년 22㎍/㎥, '21년 17㎍/㎥으로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10월 말까지 15㎍/㎥을 기록하고 있다.

제4차 계절관리제 기간에는 수송. 산업·발전. 생활, 시민 건강보호, 정보제공 등 5개 분야 22개 이행과제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수송 분야에서는 대구 시내 미세먼지 배출원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이 계절관리제 기간 수도권 이외 지역으로는 처음으로 시행된다.

시는 그간 5등급 차량 저공해화 조치를 집중적으로 펼쳐왔다. 이에 따라 관내 5등급 차량 대수는 2019년 9만 9000여 대에서 올해 10월 3만 4000여 대로 특·광역시 최대 규모로 급속하게 감소했다. 이번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제도 도입에 따라 지역 내 미세먼지 최다 배출원인 5등급 차량 감소세가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발전 분야에선 첨단감시 시스템(드론,이동측정차량)과 민간점검원을 투입해 내년 3월까지 대기오염 불법행위를 집중 감시하고, 공공기관 실내 난방온도를 17℃ 이하로 제한한다.

생활 분야에선 도로 재비산먼지 제거를 위해 분진흡입차량 등 미세먼지 제거차량 103대를 매일 운행하고, 공동주택 등 시민생활공간 41개소를 찾아가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찾아가는 숨서비스'를 운영한다.

시민 건강보호 분야에선 지하역사, 공항, 철도 시설 등에 습식청소, 공기청정기·환기시설 가동을 강화해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어린이집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320개소를 대상으로 실내공기질을 집중점검한다.

정보제공 분야에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어린이집, 학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4,100여 개소에 당일 미세먼지 '나쁨' 알림문자를 전송하는 현행방식을 개선해 내년부터는 전일 17시에 '나쁨' 알림문자를 전송함으로써 고농도 미세먼지에 사전 대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성주현 대구시 기후대기과장은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질 개선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발생 단계부터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64.12하락 4.7609:03 02/03
  • 코스닥 : 765.11상승 0.4909:03 02/03
  • 원달러 : 1226.70상승 6.409:03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09:03 02/03
  • 금 : 1930.80하락 1209:03 02/03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