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화물연대 '강대강' 대치… 업무개시명령 vs 삭발투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6일째를 맞은 29일 정부와 화물연대가 강대강 대치에 들어갔다. 사진은 이날 부산지역본부 결의대회에서 송천석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장이 삭발식에 동참한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시멘트분야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내리자 화물연대가 삭발투쟁으로 맞대응 하는 등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6일째를 맞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을 의결했다. 2004년 이 제도가 도입된 이래 18년 만에 처음 적용됐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화물연대는 계엄령 선포로 규정하고 삭발투쟁으로 맞대응하며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화물노동자에게 계엄령을 선포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한다"며 "우리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굴하지 않고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최소한의 사회적 안전망 없이 치솟는 원가와 유가를 감당하고자 밤새 달리는 화물노동자는 '구조적 재난 상황'에 놓여있지만 그곳에 정부는 없었다"며 "오히려 이번에도 이들에게 '귀족노조' 프레임을 씌웠다"고 비판했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 직후 서울경기, 인천, 대구·경북, 전북, 제주, 대전, 광주 등 전국 각 지부는 결의대회를 갖고 삭발 투쟁식을 진행했다.

이번 파업으로 전국 곳곳에서 레미콘공장 가동이 중단되고 아파트 건설현장이 멈춰서며 피해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청주에서는 착공계가 접수된 공동주택 건설현장 13곳 가운데 골조공사가 한창인 봉명1구역 재건축(SK뷰자이·1745세대), 복대2구역 재개발(더샵청주센트럴·986세대), 오창읍 각리(반도유보라·572세대) 등 현장 3곳이 멈춰 섰다. 대구에서는 레미콘(콘크리트)의 주원료인 시멘트 출하가 1주일째 끊기면서 지역의 레미콘공장 21곳 중 1~2곳을 제외하고 이날부터 공장 가동을 멈췄다.

나머지 레미콘 공장들도 시멘트 보유량이 거의 소진돼 하루 혹은 이틀 뒤면 가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시멘트협회는 지난 28일 하루 피해액을 178억원으로 추산했다. 파업 첫날인 지난 24일부터 5일째(28일)까지 누적 피해액은 642억원에 달한다.

부산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사건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차량과 화물연대 한 지부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범행에 이용된 쇠구슬과 운행일지를 확보했다. 앞서 지난 26일 오전 부산신항에서 정상 운행 중인 트레일러 2대에 쇠구슬이 날아와 각 차량의 앞 유리가 파손됐다. 비조합원 운전자 1명이 목 부위를 다치는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현재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노조원의 불법행위 9건(15명)을 수사하고 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