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거리 150㎞ 미사일 우크라 지원 검토…러시아 본토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이슬 기자 = 미국 국방부가 우크라이나에 사거리 150km 짜리 미사일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는 우크라이나에 '지상발사 소구경 폭탄'(GLSDB)을 공급하겠다는 보잉사의 제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껏 우크라이나는 방공망 강화를 위해 미국의 나삼스 등 방공 미사일 시스템을 몇 기 지원받았으나 수백㎞ 떨어진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는 원거리 타격용 미사일은 지원받지 못했다.

이 방안을 현실화한다면 우크라이나는 이르면 2023년 봄부터 전선에서 멀리 떨어진 러시아 본토 지역을 타격하는 능력을 갖게된다.

그렇다면 지상 포병의 판도를 바꾸는 'GLSDB'는 어떤 무기일까?

보잉이 스웨덴의 항공방위산업체 사브(Saab)와 공동으로 2019년부터 개발해 온 GLSDB는 GBU-39 소직경 폭탄(SDB)과 M26 로켓 모터를 결합한 것이다. GPS로 경로가 유도되며, 통신교란을 어느 정도 막아내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미사일이다.

모든 날씨 조건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장갑차 공격용으로도 쓸 수 있어 용이하다. 탄두 역할을 하는 GBU-39는 작고, 접이형 날개를 갖고 있어 항공기에서 떨어뜨릴 경우 100㎞ 이상 활공할 수 있다.

직경이 3피트(약 91㎝)에 불과한 작은 목표물도 타격 가능합니다 사거리가 150㎞인 만큼 러시아의 주요 군사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고, 러시아 본토가 타격이 가능해 러시아군을 압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GBU-39와 M26 양쪽 모두 미군이 재고를 많이 보유하고 있으므로 빠른 시간에 상당히 많은 분량의 GLSDB를 생산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세한 내용으로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미국, 사거리 150㎞ 미사일 우크라 지원 검토…러시아 본토 노린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