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공산당 "사회 교란하는 적대 세력, 법 따라 단속"…시위 강경대응 예고

중앙정법위 "사회 전반의 안정 수호하는 것이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사 추모 행사에서 사람들이 정부의 코로나19 규제에 항의하기 위해 모여 흰 종이를 들고 있다. 2022.11.28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정률 기자
지난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사 추모 행사에서 사람들이 정부의 코로나19 규제에 항의하기 위해 모여 흰 종이를 들고 있다. 2022.11.28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정률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중국 공산당이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29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공산당 중앙정법위원회는 이날 전체 회의를 열고 "적대세력의 침투와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 활동을 법에 따라 단속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 질서를 교란하는 불법 범죄 행위를 법에 따라 단호히 단속하고 사회 전반의 안정을 성실히 수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의에서 구체적으로 시위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정황상 최근 중국 전역에서 확대하고 있는 제로 코로나 정책 반대 시위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중앙정법위원회는 중국 공안기관 사령탑으로, 정치와 법률 기관을 총괄하는 기구다.

지난 25일 이후 중국에서는 3년가량 이어진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24일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화재는 시위에 불을 붙였다. 우루무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는데, 제로 코로나 정책이 인명피해를 키운 원인으로 지목됐다.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외출이 금지되자 아파트 주차장에 밀집한 차량으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어려웠다는 것.

지난 27일에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대도시에서도 시위가 일어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공산당은 물러나라는 구호도 등장하며 반정부 시위로 번지는 모양새다.



 

  • 0%
  • 0%
  • 코스피 : 2454.48하락 29.5412:38 01/30
  • 코스닥 : 739.01하락 2.2412:38 01/30
  • 원달러 : 1229.40하락 1.912:38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2:38 01/30
  • 금 : 1929.40하락 0.612:38 01/30
  • [머니S포토]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다시 돌아온 '일상'
  • [머니S포토] '마스크 벗고 활짝'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다시 돌아온 '일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