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4년 전 페어플레이 포인트로 울었던 세네갈, 20년 만에 16강 진출(종합)

쿨리발리 결승골로 에콰도르 2-1 제압…A조 2위
네덜란드, 카타르 꺾고 A조 1위…카타르는 3전 전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오른 세네갈.  ⓒ AFP=뉴스1
20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오른 세네갈.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A조에서 네덜란드와 세네갈이 16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페어플레이 포인트 탓에 조별리그에서 탈락, 눈물을 흘렸던 세네갈은 카타르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세네갈은 3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A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칼리두 쿨리발리의 결승골을 앞세워 에콰도르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세네갈은 2승1패(승점 6)로 조 2위를 기록, 8강에 진출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세네갈은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일본에 페어플레이 포인트에서 밀려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바 있다.

세네갈은 B조 1위와 12월5일 오전 4시 16강전을 치른다.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16강 진출을 노린 에콰도르는 1승1무1패(승점 4)로 조 3위로 대회를 마다. 앞선 2경기에서 3골을 터뜨리며 에콰도르의 공격을 이끌었던 에네르 발렌시아는 상대의 집중 견제에 침묵, 아쉬움을 남겼다.

16강 진출을 위해서 무조건 승리가 필요한 세네갈은 경기 초반부터 공세를 높였다. 하지만 전반 3분 이드리사 게예, 전반 8분 불라예 디아의 슈팅이 골문 밖으로 나가는 등 슛 정확도가 떨어졌다.

에콰도르는 간헐적으로 역습을 노렸지만 경기 분위기는 바뀌지 않았다. 세네갈이 계속해서 전방에서 강한 압박과 빠른 공격 전개로 주도권을 잃지 않았다.

기회를 엿보던 세네갈은 전반 44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스마일라 사르가 침투하는 과정에서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사르는 키커로 직접 나서 정확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에콰도르전 결승골의 주인공 칼리두 쿨리발리.ⓒ AFP=뉴스1
에콰도르전 결승골의 주인공 칼리두 쿨리발리.ⓒ AFP=뉴스1


전반전 내내 세네갈에 끌려간 에콰도르는 후반 시작과 함께 호세 시푸엔테스, 제레미 사르미엔토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선수 교체로 분위기를 바꾼 에콰도르는 후반 초반부터 공세를 높이며 동점골을 노렸다.

분위기를 가져온 에콰도르는 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동점골을 터뜨렸다. 펠릭스 토레스가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모이세스 카이세도가 밀어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에콰도르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세네갈이 동점골을 허용한지 3분 뒤 다시 앞서 나가는 골을 터뜨렸다.

후반 25분 프리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쿨리발리는 상대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정확한 슈팅으로 연결, 에콰도르 골망을 흔들었다. 앞서 66번의 A매치를 경험한 쿨리발리는 월드컵 무대에서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려 세네갈의 영웅이 됐다.

다시 리드를 잡은 세네갈은 남은 시간 동안 쿨리발리를 중심으로 견고한 수비를 펼쳐 에콰도르의 막판 공세를 막아내며 16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3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한 네덜란드 공격수 코디 각포. ⓒ AFP=뉴스1
3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한 네덜란드 공격수 코디 각포. ⓒ AFP=뉴스1


네덜란드는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최국 카타르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이후 8년 만에 본선 무대에 오른 네덜란드는 2승1무(승점 7) 무패를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네덜란드는 오는 12월4일 오전 0시 B조 2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이미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카타르는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3전 전패를 당한 개최국이 됐다.

네덜란드의 공격수 코디 각포는 이날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조별리그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 물 오른 득점력을 자랑했다.

조 1위를 차지하기 위해서 승리가 필요한 네덜란드는 경기 시작부터 공세를 높였고 전반 26분에 터진 각포의 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주도권을 잡은 네덜란드는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가 후반 4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프랭키 더 용은 멤피스 데파이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막혀 흐른 공을 놓치지 않고 밀어 넣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