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中, 2035년까지 핵탄두 1500개 보유할 듯"

"中, 2000년대 중반부터 엄청난 속도로 핵 보유량 늘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예슬 김정률 기자 = 중국이 꾸준히 핵무기를 확장하고 있으며 2035년까지 15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할 수 있다는 미 국방부 연구 결과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중국의 군사력에 관한 의회 연례 보고서에서 중국의 현재 핵 비축량이 400개를 넘어섰고, 현재 속도로 비축량을 계속 확대할 경우 2035년까지 약 15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보고서와 관련해 미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그들(중국)은 숨기기에는 너무 실질적이고 급속하게 핵 비축량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중국은 2000년대 중반부터 엄청난 속도로 핵 보유량을 늘리고 있다"며 "더욱 가속하는 추세"라고 언급했다.

이 수치는 러시아와 미국이 보유한 핵탄두에는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 싱크탱크는 지난 1월 기준 러시아가 5977개, 미국이 5428개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중국이 지금과 같은 추세로 핵 보유량을 늘려나간다면, 미국 입장에서는 러시아와 중국 양국을 견제해야 하는 상황이 오는 셈이다.

특히 지난 8월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중국의 대만 침공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미국의 군사적 우위에 기반한 대만 침략 억제가 더이상 불가능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앞서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 연구소는 동아시아에서 미국은 중국에 대한 전통적인 군사적 우위를 잃었기 때문에 대만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막기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핵 확장 속도가 재래식 무력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더 자신감을 갖게 할 수 있지만 미국으로서는 대만을 둘러싼 중국과의 전쟁은 "거의 필연적으로 의도하지 않은 핵 확장 위험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했다.

미국이 완전한 핵 우위를 되찾는 데는 걸림돌이 많다며 이런 장애물을 극복해도 미국은 중국과 경쟁할 수 있는 만큼 빠르게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세계 최대 제조업 강국과 전면적인 핵 군비 경쟁은 헛수고일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