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등 5개국, 내년 3월29~30일 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공동개최(종합)

백악관 성명 발표…화상 정상회의 후 각국서 대면회의 형식 진행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워싱턴·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김현 특파원 = 한국과 미국, 코스타리카, 네덜란드, 잠비아 등 5개국이 내년 3월29~30일 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공동개최한다.

미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발표했다.

대통령실도 한국시간으로 30일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과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공동 주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5개국은 공동발표문을 통해 "이번 회의는 민주주의가 어떻게 시민들의 삶에 기여하고 세계의 가장 시급한 도전을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준비가 되어 있는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침략 전쟁과 기후 변화, 사회적 불신과 기술 변혁에 이르기까지 민주주의가 전 세계적으로 각계 각층에서 옹호자가 필요하다는 점은 이보다 명확할 수가 없다"며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한 여타 초청국들과 함께, 우리는 이러한 요청에 부응해 투명하고 책임있는 거버넌스가 항구적인 번영, 평화와 정의를 구현하기 위한 최상의 방안임을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5개국은 또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세계 정상들이 화상 본회의에 참석하고 각 공동주최국 내에서 정부, 시민사회, 민간 부문 대표들의 참석하에 하이브리드 회의가 개최될 것"이라며 "우리는 다함께 정상회의 파트너들이 '행동의 해'(Year of Action) 기간에 이룬 공약에 대한 진전사항을 보여주는 한편, 민주주의 모델의 활력과 우리 시대의 전례 없는 도전에 맞서기 위한 집단행동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은 "우리는 또 다른 성공적인 정상회의와 민주적 회복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가속화하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정상회의 첫날인 3월29일에는 공동주최국 5개국 정상이 주재하는 본회의(화상)를, 둘째날인 3월30일에는 각 공동주최국이 주도하는 지역회의가 진행된다.

우리 정부는 반부패를 주제로 각국 정부(각료급)뿐 아니라 학계·시민사회의 전문가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리는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공동 주최를 통해 역내 선도적 민주주의 국가로서 우리의 민주화 경험과 반부패 노력 등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이를 계기로 가치외교의 지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2.90하락 6.5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