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민주당, 첼리스트·明측근 방어…정권 실책 받아 먹기는커녕 실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의겸 대변인. 사진은 2021년 10월 6일 당시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열린민주당 당사를 방문해 김의겸 의원과 인사 나누고 있는 모습. ⓒ News1 구윤성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의겸 대변인. 사진은 2021년 10월 6일 당시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열린민주당 당사를 방문해 김의겸 의원과 인사 나누고 있는 모습.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윤석열 정부가 실책을 연발하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챙겨 먹기는커녕 오히려 점수를 까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김의겸 의원이 주장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데다 구속된 이재명 대표 측근들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 꽃놀이 패를 어떻게 이용할지에 대한 리더십 부재 등이 겹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 전 수석은 29일 밤 YTN 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3% 빠졌고 대통령 지지율이 딱 그만큼 올랐다"며 "(민주당 지지율) 이탈의 원인은 국감에서 김의겸 의원이 제기한 '청담동 첼리스트 사건', 이재명 대표 측근이라는 정진상·김용 구속에 대한 민주당 대응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했다.

최 전 수석은 "6개월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엄청나게 많은 실책들을 한 정부인데 민주당이 못 먹고 있다"며 "그 이유는 민주당에 있다"고 입맛을 다셨다.

구체적으로 △ 이재명 대표를 표적으로 한 검찰수사에 대한 당의 대응이 국민을 설득하지 못하고 있는 점△ 정진상 당대표 정무실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이재명 대표하고 같은 급으로 당이 방어막을 치고 엄호하고 나선 점 △ 광화문 퇴진 집회 참석 여부 등에 대한 당의 방침이 없는 등 민주당 리더십이 보이지 않는 점 △ 김의겸 의원의 청담동 첼리스트 사건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나타난 점 등을 들었다.

최 전 수석은 "지금 상황에서 야당은 정치적으로는 훨훨 날라야 되는데 그걸 못하고 있는 것은 (결국) 리더십의 부재, 국민과의 신뢰 게임에서 상대적으로 신뢰감을 얻는 데에 성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며 지지율이 오르지 못하고 빠지고 있는 건 이재명 체제가 리더십을 보이지 못한 탓이라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