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이 가져올 도시 변화는?…서울연구원 12월1일 세미나

"자율주행, 도시 대중교통 개편·통행 행태 등 다방면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연구원 세미나(서울시 제공).
서울연구원 세미나(서울시 제공).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연구원은 12월1일 오후 2시 서울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자율주행과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서울연구원 한영준 연구위원은 '자율주행 시대, 도시의 변화와 서울의 대응'을 주제로 자율주행 도입 시 예상되는 교통인프라, 통행 행태, 도시교통체계의 변화와 서울시의 대응 방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교통 인프라 측면에서는 자율주행이 확대되면 도로 용량이 증가하고 주차 공간이 감소해 공간 활용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자율주행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는 도시교통체계 개편, 도로 혼잡 및 상충 최소화를 위한 도시교통 운영제도 마련과 교통-건축-토지 이용 통합 관리 체계의 구축까지 종합적인 서울시의 대응방안도 함께 제안한다.

한 연구위원은 "자율주행은 운전의 주체가 사람에서 기계로 바뀌는 기술일 뿐이지만 그 영향은 도시 대중교통 개편, 시민의 통행행태, 모빌리티에 대한 가치관, 도시의 구조와 토지이용 등 다방면에 미칠 것"이라며 "자율주행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그 혜택을 시민 모두에게 제공하기 위해서는 도시 환경의 모든 영역에서 자율주행의 영향이 검토되어야 한다"고 제언한다.

건설기술연구원 윤덕근 연구전략기획본부 실장은 '자율주행시대 도로 인프라 변화 방향'을 주제로 자율주행 자동차를 고려한 미래 도로의 설계 및 운영 전략, 도로 공간 활용방안 및 제도화 방안 등을 제안한다.

한국교통연구원의 김태형 스마트시티 교통연구센터장은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이 적용되는 스마트시티의 추진현황과 시사점, 발전 방향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김형진 전 연세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김정화 경기대학교 도시·교통공학과 교수, 변완희 토지주택연구원 연구위원, 윤서연 서울연구원 도시인프라센터 부연구위원과 발제자 3인이 참여한다.

박형수 서울연구원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서울의 종합연구기관인 서울연구원과 건설 및 교통 분야 연구기관의 성과를 공유하며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는 우리 사회의 인식을 새롭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